본문 바로가기
변액보험/변액 시황

[Weekly 220613]

by 신 팀장 2022. 6. 12.

국내 증시는 작년 하반기부터 내리막을 타는 중이고, 미국 증시도 올해 초부터 힘겨운 시기에 처해 많은 투자자들이 혼란스러워하고 고생 중이란 소식이 많이 들립니다. 

글로벌 증시는 지난주에도 미국 물가지표 눈치를 보며 몸을 바짝 낮췄는데 결국 더 높아진 인플레이션 수치에 금요일 미국 증시가 미끄러진 상태입니다. 


이런 가운데 글로벌 금융시장은 오는 15일(수) 미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회의를 마주하게 됐습니다. 이날 결정될 금리 인상 폭과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따라 증시가 요동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유례없는 물가상승에 정책금리 인상 속도도 빠르다 보니 "이러다 곧 경제가 침체에 빠지면 어떡하나!" 하는 불안감이 주식시장을 지배하는 분위기입니다.

그래서 올해는 불안감도 유독 강한 편이지만 매번 금리 인상 시기엔 불확실성에 이런 식의 조정을 받다 다시 회복됐던 점도 기억해야 합니다.  

아무리 강한 폭풍도 때가 되면 잦아들고 쾌청한 하늘이 열리듯이 한 없이 가라앉을 것만 같다가도 어느새 떠오르는 것이 주식시장이기도 하지요. 

안전자산으로 무게 중심을 잡고 여러 자산으로 분산이 돼 있는 투자자에겐 지금과 같은 증시 하락은 조만간 저가매수 기회가 될 겁니다. 

정치권력의 기업 탄압으로 경제가 얼어붙어 다른 나라 증시들 다 좋을 때 혼자서만 맥을 못 추던 중국 증시가 최근 기업 탄압을 멈추고 대도시 봉쇄도 점차 풀면서 기지개를 켜는 것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습니다. 

추가로 금주에 발표 예정인 윤석열 정부의 반도체 산업 지원을 포함한 경제정책 내용도 우리 경제와 증시에 원군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