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변액보험108

[Weekly 221128] 어느덧 11월을 보내고 마지막 달인 12월을 맞이하는 주간입니다. 주식시장이 어느 해, 어느 하루라도 사연 없는 날이 없지만 특히 올해는 험난한 한 해였습니다. 주식이야 위험자산이니 그렇다 치더라도 반대로 안전자산이라 할 수 있는 채권과 금조차도 무사하지 못했습니다. 대개 주식과 채권은 반대로 움직여 주식이 손해를 보면 채권이 수익을 내기 마련인데 올해는 특이하게 둘 다 큰 손실을 피하지 못했지요. 이런 현상이 매우 이례적이었던 만큼 내년 2023년은 주식과 채권이 같이 수익을 내는 이례적인 현상이 일어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1997년 말 우리나라가 IMF 외환 위기에 처하자 그때도 주식과 채권이 같이 지옥에 떨어졌다 위기가 해결돼 가면서 나란히 천당으로 올랐던 예가 있습니다. 지난 10월 중순.. 2022. 11. 27.
[변액 Review & 펀드 변경 스케줄] 글로벌MVP60(30%) : 2.01% 글로벌 멀티인컴(30%) : 4.6% 글로벌 인프라 부동산형(40%) : -10.34% 글로벌MVP60(30%) : 1.93% 글로벌 멀티인컴(30%) : -0.51% 글로벌MVP60(30%) : -0.15% 글로벌 멀티인컴(30%) : 1.53% 글로벌 인프라 부동산형(20%) : -10.04% 글로벌MVP60(30%) : 1.56% 글로벌 멀티인컴(30%) : 1.53% 글로벌 인프라 부동산형(20%) : -10.05% MMF(20%) : 1.12% 인프라 펀드는 인플레이션 시기때 수혜를 받는 업종입니다. '인프라'라 함은 쉽게 '한전', '수자원공사' 등 생활 필수품과 관련된 업종이 많습니다. 글로벌 인프라 부동산형 구성 펀드 중 50%가 맥쿼리 인프라 주식입.. 2022. 11. 24.
[Weekly 221121] 아직도 긴장감이 팽팽하고 불안감이 여전한 가운데에서도 주식시장이 반등 흐름을 타고 있습니다. 9월까지 공포와 암담함이 주식시장을 일방적으로 지배했었던데 반해 요즘은 기대와 희망이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는 듯한 분위기인데, 이를테면 먼동이 터 오는 이른 새벽과 같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이 고물가를 잡기 위해 이례적인 광폭의 금리 인상을 더 단행할 계획이어서 경기 침체 우려가 글로벌 증시 투자심리를 짓누르고 있는 중입니다. 하지만 고물가가 꺾이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며 이는 각각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시킬 여지를 만들어 주고 있어 증시에 훈풍을 불어 주고 있습니다. 경제 전문가들도 미래를 딱 잘라서 예측하지는 못하기 때문에 호언장담은 할 수 없으나 주식시장에 어둠이 걷히기 시작했을 수도.. 2022. 11. 21.
[Weekly 221114] 2022년 물가로 망한(?) 주식시장이 이제부터는 물가로 흥하게 될까요? 지난주 위클리에서 얘기한 두 고개를 주식시장이 거뜬히 통과했고 당분간 연말까진 불안 요소가 옅어지게 됐습니다. 미국 중간선거는 어떤 결과가 되더라도 선거가 끝나기만 하면 불확실성 해소로 호재가 되기 마련이니 전혀 문제가 될 게 없지만 물가지표는 주식시장뿐 아니라 다른 금융시장도 사활이 걸린 일입니다. 그런데 올해 내내 주식시장에 저승사자 같았던 물가지표가 이번엔 주식시장을 구출해 줬습니다. 지난주 목요일 밤 나온 10월 물가지표는 전달보다 크게 떨어졌을 뿐 아니라 예상했던 수준보다 낮아 고물가가 잡힌다는 신호를 보였고 이에 미국 증시가 급반등 했습니다. 이 영향에 다음날 국내 증시도 물가 진정에 미국 중앙은행의 금리인상 속도 조절 .. 2022. 11. 14.
[Weekly 221107] 주식시장이 넘어야 할 두 고개! 지난주에도 주식시장이 역풍을 헤치고 상승 기록을 세워 연속해 2주간 상승했습니다. 지난주 위클리에서 말씀드린 대로 '불안의 벽'을 타고 오르는 현상일 가능성이 커 보이는 상황인데요. 아직 물가지표 등 악재가 여전한데도 주식시장은 큰 파도에 출렁이면서 상승하고 있어 이 흐름이 언제까지 얼마나 이어질지 관심이 쏠립니다. 특히 주목할 점은 중국 증시는 특별한 경우라 예외로 치면 미국 증시가 등락이 심한 가운데 국내 증시와 신흥국 증시가 눈에 띄게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국 증시는 이미 작년부터 정치적 이유와 '코로나 제로' 정책 탓에 주식시장이 워낙 급등락을 반복하며 부진했지만 지난달 중순 뒤엔 시진핑 주석의 독주 체제 확인 뒤 더 심한 폭락세입니다. 그런데 이번 주.. 2022. 11. 6.
[Weekly 221031] “주가는 불안의 벽을 타고 오른다.”는 증시 격언이 있습니다. 악재를 딛고 반등에 나선 주식시장이 11월부터는 '불안의 벽'을 타고 오르게 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경제 관련 좋은 소식은 찾아보기 어렵고 악재만 넘쳐 나 금방이라도 추락할 것만 같은 때에도 주가가 슬금슬금 오르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쩌면 10월 중순부터 이런 흐름이 시작된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10월 중순 꺾일 줄 모르는 고물가 쇼크를 극복하고 뜻밖의 반등에 성공한 뒤 느리기는 하지만 지난 2주간 무난한 기업실적을 발판으로 주식시장은 반등세를 시도하고 있으니까요. 특히 미국 증시 반등세가 괄목할 만한데 대부분 업종이 예상보다 나은 실적을 내 2주 연속 4% 전후 상승 중인 바, 지난주엔 비중이 큰 빅 테크 실적이 부진했지만 애플이 호실적으로.. 2022. 10. 30.
[Weekly 221024] 다가오는 11월, 증시에 봄바람 불어 줄까? 9월에 이어 '공포장'이겠거니 했던 10월 증시가 의외로 좋은 흐름을 타는 가운데 마지막 주간에 접어들었습니다. 급등락은 여전하지만 물가지표 악재를 소화해 내면서 기업 호실적을 발판으로 반등을 위한 에너지를 채우는 지난주 흐름이 특히 중요해 보입니다. 지난주 본격화된 미국 기업실적의 호조세는 올 상반기엔 미국 중앙은행의 공격적 긴축에 추락한 증시가 이번 달부턴 기업실적 충격에 추가 하락할 것이라던 비관론자들마저 예상을 변경해 연말까지 증시가 반등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으니까요. 많이 떨어져 저가 매력이 넘치는데 엉망일 줄 알았던 실적이 양호하게 확인되면 주가가 오를 수밖에 없을 겁니다. 물론 금주에 발표될 애플과 아마존 등 빅 테크 기업 실적도 확인이 .. 2022. 10. 23.
[Weekly 221010] 10월 첫날부터 뜻밖의 반등이 나오고 주간으로도 상승을 했지만 앞으로 단기 흐름을 가늠해 보기 위해선 이번 주와 다음 주가 더 중요해 보입니다. 왜냐하면 이달 초 급반등은 영국 금융시장 진정이 표면적인 이유로 꼽히고는 있지만 우려가 완전 진화된 게 아닌 데다 결국 지난주 후반에 흐름이 꺾였기 때문이죠. 결국 지난주 금요일에 너무 강한 고용지표로 인플레이션과 공격적 금리 인상 걱정에 미국 증시가 주저앉으며 이번 주 글로벌 증시 흐름에 적신호를 켜 놓은 상황입니다. 너무 강한 미국 고용지표가 투자심리에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되며 오는 목요일 밤 미국 9월 물가지표와 기업실적 우려가 더해져 이번 주도 국내외 증시는 파도가 심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이번 주 주요 일정을 짚어 보면, 수요일(10/12) 한은 금.. 2022. 10. 9.
[Weekly 221003] 지난주 9월 마지막 주간은 영국발 지진이 글로벌 금융시장을 뒤흔들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인플레이션과 미국의 광폭 금리 인상으로 주식시장이 맥을 못 추는 와중에 영국 새 내각의 감세 예산안을 보고 금융시장이 경기를 일으킨 겁니다. 영국 중앙은행은 천정부지로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크게 올리며 긴축을 하고 있는데 새 총리 내각이 물가를 자극할 수 있는 감세와 재정적자 확대 안을 발표하자 이 나라 국채 금리가 폭등하고 파운드화가 추락했습니다. 파운드화 추락은 달러 강세에 날개를 달아줬고 이게 우리나라까지 전파돼 원-달러 환율이 1,440원을 넘어서 국내 증시도 타격을 받게 됐습니다. 좀 오를만하면 물가지표와 미국 중앙은행의 전례 없는 대폭 금리 인상 등으로 올해는 주식시장이 매우 부진을 면치 못하는 .. 2022. 10. 2.
[Weekly 220926] 지난주 글로벌 금융시장은 험악했습니다. 9월 마지막인 이번 주에도 여전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그런데 올해 금융 시장에 폭풍우를 몰고 온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 미묘한 변화가 관찰되고 있습니다. 단, 이 변화가 아직은 공식적으로 명확히 밝혀지지도 않았고, 정책으로 실행 단계에 들어선 건 더더욱 아니니 성급한 기대는 말아야 할 겁니다. 첫째로 이달 15일 우즈베키스탄 사미르칸트에서 열린 상하이 협력기구에서 중국과 인도로부터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지지를 받지 못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곧바로 전시 동원령을 선포해 러시아 전국이 벌집을 쑤셔 놓은 것처럼 발칵 뒤집혔다는 소식입니다. 이미 아시듯이 부분적이라곤 했지만 동원령 선포로 러시아가 전쟁을 벌였다는 게 공식화되면서 국민들의 반전 여론과 시위가 폭발했는.. 2022. 9. 25.